외국어도 문화도 배우고 싶다면!
외국어도 문화도 배우고 싶다면!
  • 김민진
  • 승인 2018.08.2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캠퍼스 대외학생복지처 유학생센터는 방학마다 ‘해외파견 단기연수(이하 단기연수)’를 진행한다. 학우들은 단기연수를 통해 외국어 공부와 문화체험을 동시에 할 있다. 이번 하계방학에는 100명의 학우가 △미국 △중국 △독일 △프랑스 △인도네시아로 파견됐다. 과연 이들은 단기연수를 통해 무엇을 느끼고 얻었을까? 건대학보사가 4명의 학우를 만나봤다.

* 해당 온라인 기사에는 지면 부족으로 다 담지 못한 학우들의 인터뷰 내용이 추가돼 있습니다.

3주동안 미국 ‘Saint Martin’s Univ.(세인트마틴대)‘를 다녀온 이한걸(인사융대 신방·11)입니다.
3주동안 미국 ‘Saint Martin’s Univ.(세인트마틴대)‘를 다녀온 이한걸(인사융대 신방·11)입니다.
4주동안 중국 ‘Northeast Agricultural Univ.(동북농업대)‘에 다녀온 이민주(인사융대 국통·16)입니다.
4주동안 중국 ‘Northeast Agricultural Univ.(동북농업대)‘에 다녀온 이민주(인사융대 국통·16)입니다.
2주동안 인도네시아의 ‘Sanata Dharman Univ.(사나타다르마)’를 다녀온 안하경(인사융대 국통·17)입니다.
2주동안 인도네시아의 ‘Sanata Dharman Univ.(사나타다르마)’를 다녀온 안하경(인사융대 국통·17)입니다.

Q. 지원계기가 있으신가요?

미국_이한걸(인사융대 신방·11) : 오랫동안 영어를 배웠지만 제가 배운 영어는 시험을 치르기 위해 학습한 것이라는 점에서 많은 회의를 느꼈습니다. 특히 연초 토익 준비를 하면서 이 지점을 더욱 크게 체감했고, 그동안 배웠던 영어를 실전 테스트해보고 싶어 지원했습니다.
중국_이민주(인사융대 국통·16) : 학과생활을 하며 중국 교환학생들과 많이 친해지기도 했고, 전공 수업 중 느낀 중국의 매력에 대해 알고 싶어 지원했습니다. 그리고 특히 하얼빈의 동북농업대를 지원한 이유는 가장 긴 연수 기간과 견학 및 문화체험 시 731부대 유적지를 방문한다는 점 때문입니다.
프랑스_오지현(인사융대 동화·15) : 다전공으로 국제지역문화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제2외국어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에 시작한 공부였는데 계속 공부하다보니 프랑스 문화에 많은 관심이 생겼습니다. 그동안 수업시간에 배웠던 프랑스 문화를 직접 느끼고 싶다는 생각에 지원했습니다.
인도네시아_안하경(인사융대 국통·17) : 방학을 알차게 보내고 싶었습니다. 그러던 중 단기연수 프로그램 내용을 보고 언어는 물론 현지 친구도 사귈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구성된 국가 중 가장 낯설었던 인도네시아에 궁금증이 생겨 지원하게 됐습니다.

Q. 단기연수의 일정이 궁금합니다.

미국_이한걸(인사융대 신방·11) : 어학수업은 수요일을 제외한 평일 매주 2시간씩 진행됐으며 나머지 시간은 문화체험과 시설 및 현장 견학 등이 이뤄졌습니다. 어학수업은 출국 전 제출한 어학성적을 바탕으로 3개의 클래스로 분반돼 운영됩니다. 수업은 우리나라 학생들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 온 학생들과 함께 들으며, 각 클래스는 약 10명 정도로 구성돼 있습니다. 평일 중 수업이 없는 나머지 시간은 다른학생들과 어울려 게임이나 스포츠를 하며, 수업이 없는 수요일이나 주말에는 시애틀, 포틀랜드 등으로 가서 시간을 보냅니다.
중국_이민주(인사융대 국통·16) :미리 짜여진 4주간의 일정표에 따라 주중 오전에는 어학수업이 이뤄지고 오후와 주말에는 주요시설 견학 및 문화체험을 갑니다. 우선 수업은 중국인 선생님과 발표 위주로 진행되며, 중국에서 사용되는 기초 중국어 교재를 사용합니다. 그리고 마지막 수업 시 발표과제 및 서술시험이 치뤄집니다. 다음으로 견학은 동북농업대학 재학생들과 함께 하얼빈 지역 유명 관광지나 지역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다녀옵니다.
프랑스_오지현(인사융대 동화·15) : 어학 수업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진행됩니다. 학생들의 프랑스어 실력이 다르기 때문에 효율적인 수업을 위해 간단한 시험을 본 후 반이 배정됩니다. 각자 배정된 반에서 △문법 △말하기 △듣기 △쓰기 △읽기로 분야를 나눠 각각 다른 선생님이 수업을 해주십니다. 그리고 주중에 하루 정도는 모든 학생들과 함께 현장학습을 갑니다. △피크닉 △레이저 퀘스트 △고성 투어 등 정말 다양한 활동들을 했는데요. 저는 그 중 좋아하는 만화 'tintin'(틴틴) 의 배경이 된 슈베르니 성 투어를 한 것이 제일 기억에 남습니다.
인도네시아_안하경(인사융대 국통·17) : 2주 동안의 모든 일정이 미리 계획돼 있습니다. 어학수업은 오전에 2시간씩 평일에만 이뤄집니다. 현지 교수님께서 영어로 진행해 주시며, 친절하게 기초부터 가르쳐 주신 기억이 가장 많이 납니다. 주요시설 및 견학은 보루두부르 사원방문부터 바틱공예 체험 그리고 쇼핑까지 잘 어우러져 만족스러웠습니다.

Q. 단기연수를 통해 얻은 점이 있으시다면?


미국_이한걸(인사융대 신방·11) : 가장 크게 도움이 된 것은 말하기(speaking)입니다. 저는 학생 대표로 미국 학교 스태프들과 소통을 해야만 했기에 영어를 사용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며칠 뒤 한국에 있을 때보다 향상된 실력을 느꼈습니다. 다음으론 세상을 보는 시야가 넓어졌다는 것이있습니다. 한국에만 머물러왔던 나라는 존재가 ‘우물 안 개구리’임을 느꼈습니다. 세상은 훨씬 크고 넓다는 점을 늦게나마 체감한 것입니다. 그리고 다른 나라의 친구들과 만든 추억도 잊을 수 없습니다.
중국_이민주(인사융대 국통·16) : 평소 중국어를 독학했는데 현지 선생님께 직접 배울 수 있어 좋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서 대부분 중국어를 사용해 생활 중국어가 많이 늘었습니다. 단기연수를 통해 중국에서 살며 우리나라와 다른 문화를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프랑스_오지현(인사융대 동화·15) : 늘 시험을 위한 언어 공부를 하다 보니 프랑스어를 입 밖으로 내뱉기가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연수 기간 동안 프랑스어를 최대한 많이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습니다. 괜스레 같은 반 친구들에게 영어보다 프랑스어로 말을 걸어보기도 했고, 상점에 가서는 하나하나 이것이 무엇이냐며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점차 대화가 길어지는 것을 느끼며 자신감을 가지게 됐고, 좀 더 열심히 프랑스어 공부를 해야겠다는 뚜렷한 목표가 생겼습니다.
인도네시아_안하경(인사융대 국통·17) : 새로운 곳에 적응하는 능력과 여행에 대한 갈망을 얻었습니다. 낯선 곳에서 처음 보는 사람들과 지내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모두들 좋으셨고, 이번 여행을 통해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또 새로운 여행을 떠나고 싶습니다.

Q.참여를 고민 중인?학우들에게?한?마디?부탁드립니다.


미국_이한걸(인사융대 신방·11) : 면접 시 기억나는 질문으로는 미국에 가고 싶은 이유, 졸업 후 하고 싶은 것이 있는데 적어도 지원을 하셨다면 자신이 왜 해당 국가에 가고 싶은지가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이 미래의 나에게 어떻게 도움이 될지를 본인이 확실히 아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중국_이민주(인사융대 국통·16) : 본인이 그 나라에 왜 가고 싶은지 잘 알고 진실되게 답한다면 누구나 합격하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혹시 중국을 지원하실 분들은 간단한 단어나 회화를 익히고 가는 것이 생각 이상으로 편합니다. 그리고 제가 지냈던 동북농업대학 기숙사는 매 끼니마다 직접 돈을 내고 사먹어야 합니다. 하지만 층마다 ‘kitchen'이 있으니 연수기간이 꽤 길다면 한국음식이나 조리도구를 챙겨가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제 경험이 중국 단기연수를 고민하고 있으신 분 혹은 궁금한 점이 있으셨던 분들께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프랑스_오지현(인사융대 동화·15) : 만약 나만 수업을 못 따라가면 어쩌지? 프랑스어 실력이 좀 더 좋아지면 지원해야겠다.’ 라는 생각에 여태껏 해외연수 프로그램에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졸업하기 전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에 지원을 했습니다. 막상 그곳에서 생활하다보니 준비해야할 것은 유창한 프랑스어 실력이 아닌 틀리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와 하나라도 더 배우려는 자세였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여러분도 주저하지 말고 연수 프로그램에 지원해보시길 바랍니다.
인도네시아_안하경(인사융대 국통·17) : 면접을 준비 하면서 내가 왜 가고 싶어서 신청하게 됐는지에 집중했습니다. 실제로 면접에서도 가고 싶은 이유를 물어보셔서 있는 그대로 말씀 드렸더니 합격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학교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혼자서는 할 수 없는 경험들을 할 수 있으니 학우분들도 적극적으로 활용하셔서 좋은 경험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김민진 기자 minzini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