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캠퍼스 내 심장제세동기, 얼마나 알고 있니?
우리캠퍼스 내 심장제세동기, 얼마나 알고 있니?
  • 노유림 기자
  • 승인 2018.10.04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심장제세동기(*AED 이하 심장제세동기)’란 ‘자동심장충격기’라고도 불리며 심정지 환자에게 전기충격을 줘 심장의 정상 리듬을 되찾게 해주는 도구다. 이는 의료지식이 충분하지 않은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환자의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한 심장제세동기를 언제,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기사를 통해 알아보자.
*AED : Automated external defibrillator의 약자

▶자동심장제세동기는 언제 사용해야 하나요?

  부상자가 호흡과 의식이 없고 기침, 움직임 같은 생존의 근거가 없을 때 *심실세동인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이를 정상조율로 되돌려줘야 한다. 심장제세동기는 이런 사람에게 부착되면 심장 리듬을 자동으로 분석해 전기충격을 줘 치료 가능여부를 판단한다.

*심실세동 : 심장의 박동에서 심실의 각 부분이 무질서하게 불규칙적으로 수축하는 상태

 

▶자동제세동기는 어떻게 사용해야 하나요?

  심장제세동기를 사용할 때는 감전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 반드시 환자와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만약 움직이거나 흔들림이 많은 자동차에서 제세동기를 작동할 경우, 기계가 흔들림을 제세동이 필요한 리듬으로 판단해 잘못된 충격을 가할 수 있다. 따라서 흔들림이 있는 자동차에서 기계를 사용할 때는 차를 정지시킨 후 작동해야 한다.

 

자동심장제세동기를 이용한 구조순서

1. 의식 확인

  환자의 어깨를 가볍게 치며 큰 소리로 말을 걸어 의식이 있는지 확인한다. 의식이 없다면 즉시 119에 전화해 도움을 요청하고 심장제세동기를 환자 옆으로 가져온다.

 

2. 전극패드 부착

기  계에서 나오는 음성안내에 따라 전극패드를 환자의 오른쪽 가슴과 왼쪽 옆구리에 부착한다.

 

3. 심장제세동기 작동

  환자와 거리를 둔 후 심장 제세동기의 쇼크버튼을 누른다.

 

4. 심폐소생술 시행

   자동심장충격을 실행한 뒤에 즉시 흉부압박 30회와 인공호흡 2회를 번갈아 가며 실시한다.

 

▶우리캠퍼스 내 어디에 있나요?

  우리캠퍼스는 약 2년 전부터 학우들의 안전을 위해 곳곳에 심장제세동기를 배치했다. 현재는 건국 체육관(K7) 입구 학생회관(K1) 내 보건실 행정관(U1) 내 상황실 모시래 기숙사(K5) 여동 본관 해오름 학사(K10) 1층 등에 위치한다.

  골든타임이 4분인 이유는 숨이 멎어도 폐와 혈액 속에 여분의 산소가 있어 새로운 산소 공급 없이 생명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응급 상황에 대비해 학우들이 심장제세동기의 사용방법과 위치를 숙지하고 이 골든타임을 지켜내길 바란다.

/노유림 기자 shdbfalllll@naver.com

 
 

*